트랜스포머 디셉티콘의 아이콘, 경찰차 바리케이드 변신로봇



연말이 다가와서인지, 마트에서 철지난 장난감들을 50%이상 할인으로 풀어내는 모양입니다.


3만원 안팎이었던 트랜스포머 변신로봇이 무려 만원에 팔리고 있었거든요.


으흐흐. 그럼 뭐 정해진 수순이지요. 이런건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들고 집으로 오는 겁니다.





제가 들고온 녀석은 디셉티콘 바리케이드 입니다.





박스아트는 대박인데....






뭐, 가격이 가격이니 만큼


큰 기대는 없었습니다. ㅋ





그런데 뜯어 보니


생각보다는 괜찮아 보이네요.





어부바한 앞유리랑 뒷유리를 보니


대충 어떻게 변신하는지는 감이 옵니다. ㅋ 





미국쪽 장난감이라


설명서도 이색적인 느낌이네요.





그럴듯 해 보이지만,


변신 설명이 그렇게 친절하진 않았습니다 -_-a




디셉티콘 신참이 들어왔다고!


어떻게 감히.


빨리 변신시켜라 닝겐!





만세하는 바리케이트를 꺼내어,





관절로 연결되어 있는 차량 상부를


끄집어 냅니다.





머리와 팔이 차량 하부에 숨는 구조인데,





하아, 관절 구조가 복잡해서 잘 접히질 않더라고요.


설명서에는 그냥 접으라고만 되어 있던데 쩝.


이리 저리 만지작거려서


겨우 말아 넣었습니다.





다리는 관절을 꺾어주면


차량의 뒷쪽 바퀴 휀더로 변형 됩니다.





흠. 그러고 보니 바리케이드가 경찰차였네요.





앞 팔을 잘 정렬해 주고,


지붕을 잘 덮어주면,





변신 완료!





뒷쪽 휀더에 새겨진 'To punish and enslave'는


LAPD의 'To protect and serve, 보호와 봉사' 의 패러디라고 합니다.


번역하면 처벌과 노예화(?) 정도이려나요...


나무위키에서는 '민중의 회초리'쯤으로 의역 된다고 하네요. ㅋ





확실히 범블비에 비해 덩치가 크긴 합니다.





일반 세단 베이스의 로봇이라


비슷비슷한 변형 기믹이 적용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3만원이라면 아까울 수 있지만, 만원 정도니요. 부담도 없고, 쌍수를 들고 환영할 만한 퀄리티가 아닌가 합니다.



조카에게 쥐어주기 딱 좋은 장난감 같은데, 마트 할인 코너를 좀 더 잘 뒤져봐야 겠어요. ㅋ





Posted by 위저드아이언 wizard_IR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