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공학/비행기2018.05.18 00:05


TBM-3W로 간단히 살펴보는 조기경보기의 개발 역사




조기경보기의 역사는 비행기 레이더의 역사와도 궤를 같이 합니다.



항공기에 레이더가 달린 건 세계 2차 대전의 일로, 



연합군의 야간 폭격을 저지하기 위해 독일군이 야간 전투기를 개발 하면서 시작 되었지요.



독일 He-219 야간전투기 / airandspace.si.edu


독일 Ju-88G 야간전투기 / live.warthunder.com




기동성이 좋은 일부 쌍발 정찰기에 레이더를 달아, 눈으로 보이지 않는 밤에 폭격기를 요격하게되는데요.



이로써 BVR (Beyond Visual Range)라 불리우는 항공전의 시대가 활짝 꽃피게 됩니다.




처음에는 안테나 식 레이더였던 기술도 점차 접시형 레이더로 진화하여,



미육군 P-61 블랙위도우 / en.wikipedia.org



미육군 P-61 블랙위도우 / en.wikipedia.org




미 육군항공대가 운용 했던 야간전투기 P-61 블랙위도우의 경우, 



현대 전투기의 레이돔과 동일한 형상의 기수를 가지기도 했지요.



제로센의 카미카제 공격 / en.wikipedia.org




우리가 아는 형상의 공중조기경보기는 태평양전선에서 탄생합니다.



대전말 전황이 불리해지자, 일본제국은 자살특공대인 카미카제를 운용 하는데요.



'텐노 헤이카 반자이'를 외치며 미친 듯이 자폭 하는데, 큰 손실이 없다 해도 미해군이 느끼는 심리적인 압박감은 상당한 편이었습니다.



카미카제의 공격을 받은 미항모 벙커힐 (CV-17) / en.wikipedia.org




응? 미 육군 항공대 애들이 야간전투기를 운용해서, B-29기지를 공격하는 일본 공격기들을 원거리에서 잡아 내더만...



레이더를 크게 만들어서 달아주면, 우리도 카미카제 공격대를 미리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




어벤저 TBM-3W / en.wikipedia.org




이 아이디어로 등장한 기체가 바로 최초의 조기경보기라 불리우는 TBM-3W 입니다.



'뇌격기'로 사용했던 그루먼 TBM 어벤저 함상공격기를 개조해 'AN/APS-20 레이더'를 장착하게 되지요.



어벤저 TBM-3W / en.wikipedia.org


어벤저 TBM-3W / en.wikipedia.org




레이더가 장착된 하부 페어링을 'Pregnant 페어링'이라고 부르며,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조롱(?)했지만,



기술적으로는 상당히 진화하여, 이미 함정 지휘통제소와 데이터링크로 정보를 교환했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위키의 내용으로, 사실 관계 확인이 좀 더 필요해 보입니다.)



총 탑승 인원은 3명. 조종사 외에 관제사 2명이 하부 좌석에 앉아 페이더를 제어하는 방식이었지요.



TBM-3W 내부 / steeljawscribe.com




1944년 CADILLAC 이란 이름으로 극비리에 시작된 TBM-3W의 개발은, 완성도 되기 전에 전쟁이 끝나면서 큰 빛을 보진 못하게 됩니다.



여기에 조기경보기의 가능성을 본 미군부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대형 레이더' 탑재형 항공기 개발에 착수한 상태였고,



PB-1W / en.wikipedia.org



AD-4W / en.wikipedia.org




TBM-3W 이외에 A-1 스카이레이더를 개조한 AD-4W를, 심지어 B-17을 개조한 PB-1W 등등 중구난방으로 시험기체가 쏟아졌습니다.



전쟁이 끝나면서 정리 되어야 마땅할 정도로 혼란스러웠습니다만,



이들 조기경보기는 종전과 함께 시작된 냉전에서 가치를 인정받아 모두 살아남게 되며,



대형 기체는 소련 영공 인근을 비행 하며 적 항공기의 동향감시에 사용 되었고, 소형 함재기는 함대 인근의 비행체를 감시 하는데 활약 하게 되지요.



E-1 트레이서 / en.wikipedia.org




우리가 아는 미해군의 E-2 호크아이는 



AD-1W 이후 개발된 조기경보전용기 E-1 트레이서의 후예이고,



E-121 워닝스타 / en.wikipedia.org




대형기체의 경우 B-29 AEW, E-121 워닝스타를 거쳐 



현재 미공군이 운용하는 E-3 센츄리까지 이어지게 됩니다.



E-737 피스아이 / 국방부 갤러리 new.mnd.go.kr




우리나라 역시 E-737 피스아이를 4대를 운용하면서 조기경보기 체계를 구축한 바 있는데요. 



최근 2대를 추가로 도입하여 영공을 감시한다는 이야기도 있고 그렇습니다.



E-2 호크아이 통제 콘솔 / en.wikipedia.org




현대전에서 조기경보기가 있고 없고는 하늘과 땅 차이라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을 떠올려 보면 쉽게 이해가 가실겁니다.)



경항모를 운용했던 영국의 경우, 



시킹 AEW / commons.wikimedia.org




포클랜드전에서 아르헨티나의 기습공격에 학을 떼고, 



헬기에 레이다를 단 시킹 AEW 조기경보 기체를 운용하기도 했는데요.



더 큰 규모의 퀸엘리자베스 항모가 진수된 만큼, 그대로 헬기 방식의 조기경보기를 운영할지 고정익 방식을 운용할지,



실로 흥미롭지 않을 수 없습니다.



EH-101A / en.wikipedia.org




(당장은 EH-101A 헬기를 쓰는 듯 한데, 오스프리 조기경보기를 개발해서 쓴다는 이야기도 있거든요.)



덧글 1. 조기경보기의 정확한 명칭은 조기경보통제기 (AWE&C) 입니다. 



예전에는 레이더 추적한 기체 정보를 지상 관제소에 보내는 쪽이었는데, 현재는 아얘 공중에서 레이더 감시와 항공기 관제를 동시에 처리하고 있다네요.



덧글 2. 일본의 카미카제로 개발이 가속화 된 TBM-3W가 항자대에 의해 운용된 아이러니한 역사도 있었습니다;;;



commons.wikimedia.org








Posted by 위저드아이언 wizard_IR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