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의 인고 끝에 만들어지는 전통 화살의 제작과정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



화살을 만드는 장인,


궁시장의 작업을 보게 된 건 정말 순전히 우연이었습니다.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



인천 무형문화재 전수 교육관에 갔다가


'국가 무형문화재 47호 궁시장 박호준 공개행사'


를 접하게 되었거든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3



원래 예매 후 볼 수 있는 행사였는데,


예매 취소로 현장에서 바로 신청하게 되었으니,


정말 우연이었다 말할 수 밖에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4



처음에는 '궁시' 란 단어에 


뭔가 활과 관련 되었구나 싶었는데,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5



공방에 들어가 보니


'각궁'과 각양각색의 '화살'들이 관람객을 맞아줍니다.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6



헉......1년이라고요?


화살에 촉이랑 깃 정도만 달면 되는 줄 알았는데,


이렇게 복잡한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7



동이 (東夷) 의 '夷' 자가 


'대(大)'와 '궁(弓)'이 합쳐서 만들어졌다는 추측도 있을 정도였으니,


활의 민족이라는 소리가 그냥 나온건 아니었겠죠.



*현재 다소 논란이 있는 해석이라고 합니다.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8



곧 이어 이어진 공개행사.


'꿩깃따기', '꿩깃다듬기', '촉우기' 등의


시연이 진행 되었습니다.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9



화살의 몸통인


'대마디 다듬기' 부터 시작 되었는데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0



그냥 나무인 줄 알았는데,


가볍고 형태가 잘 변형 되지 않아서


2년생 신누대 가 사용 된다고 하는군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1



궁시장의 장남과 차남인


박주동, 박주봉 장인이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2



직접 대를 깎아가며, 


전통 화살의 제작방법이 왜 어렵고 까다로운지를


자세히 설명해 주셨지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3



깎기만 하는게 아니라


쇠심줄같은 재료로 튼튼히 동여매야 


촉을 삽입하고도 대가 잘 유지되는데,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4



화살을 만드는 재료가


대나무, 민어부레, 복숭아나무껍질, 꿩깃털 등등


생각보다 많은 편이었습니다.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5



박호준 궁시장의


꿩깃 따기 시연 역시,


한 눈에 봐도 공이 많이 드는 작업이었는데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6



꿩 깃 자체가 


살아있는 생물로 부터 얻은 재료이다 보니,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7



한 마리를 잡아도


살에 쓸만한 깃은 


많아야 대 여섯 개가 나온다고 하는군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8



이걸 깃과 깃털이 분리되도록


칼로 한참을 다듬고,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19



말린 깃을 펴는 작업을 여러번 거쳐야


화살에 붙일 수 있는 깃으로 탄생 된다고 합니다.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0



깃 자체에 유분이 많은데다가


깃털이 습도에 많이 영향을 받는 탓에


다양한 재료가 첨가되어야 하는 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일 듯 하군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1



시연이 끝나고, 


공방 내의 전시물을 다시 둘러보다가,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2



이런 저런 화살촉을 


만나볼 수 있었는데,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3



넙적한 모양의 화살촉은


서울시청 재건축 때 발굴된 유물의 재현품으로


아직까지 정확한 용도가 확인되지 않는다는 


흥미로운 설명을 들었습니다.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4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5



형상만 다양 했던 게 아니라서


화공용, 신호용 등등 


용도별로 다양한 화살촉도 살펴볼 수 있었지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6



조선시대의 비밀병기였던 '편전'의 모습.





영화 최종병기 활에서 주인공 역의 박해일이,


편전을 통아에 넣어 살을 쏘는 장면을 보셨을 겁니다.





애깃살이라고도 불리는데,


각궁의 에너지가 짧은 살에 집중되다 보니


일반 활보다 더 빠른 비행속도를 가졌다고 하지요.






화살의 무게가 가벼워 충격량은 덜하지만,


날라오는 살이 눈에 잘 보이지까지 않아


실전에서 상당히 위력적인 무기로 대접 받았다고 합니다.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7



재미난 해설에 다양한 볼거리,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8



전통 화살을 직접 만저보는 체험,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29



전통 복장 체험 등등,


약 30분여의 짧지만 알찬 


공개행사가 아니었던가 싶은데요.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30



전통 화살을 봤으니 다음으로,


전통 활인 각궁의 제작 시연도 보고 싶어진 건


너무 나간 욕심일까요? ^^;;;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31


'최종병기활'의 비밀병기, 편전의 장인 '궁시장'을 만나보다32






Posted by 위저드아이언 wizard_IR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