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보병에게도 친숙했던 K200 장갑차의 추억




wikipedia.org




육군의 마당발이라고 하면 육공트럭이라 불리우는 K-511을 꼽습니다만,


장갑차 주제에 무슨 카고트럭만큼 쉽게 눈에 밟히는 기갑세력이 존재합니다.


바로 K200 보병수송 장갑차이지요.







2500대라는 많은 수가 생산되었고 현재도 1,500대 이상이 일선에서 활약 중인데, 


워낙 많다보니 차 상위 버전인 K21 보병전투차량이 배치된 이후에도 살아남아


기계화 사단 뿐만 아니라 일반 보병사단에서도 찾아볼 수 있을 정도거든요.


덕분에 육군 전역자라면


K200에 딸린 애환 하나쯤은 쉽게 떠올릴 정도로 친숙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요.







많은 매체에서 여러번 다뤄졌던 워낙 유명한 차량이라,


제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늘어 놓는건 중복이 아닐까 싶고,


저는 전역자들의 몇 가지 흥미로운 증언을 찾아 보았는데요.








도하때 실수로 파도막이 펴는걸 까먹어 용왕님과 하이파이브 할 뻔했다. 


(파도의 실내 유입을 막는건 물론이고, 무게중심 때문에 반드시 펴야 한답니다. 


고참한테 쌍욕을 듣고 입수 직전에 다행히 폈다고 하죠.)






K200A1으로 바뀌면서 수동이었던 변속기가 자동으로 바뀌어 세상 편해졌다.


(K200은 반자동 7단이었는데, A1에서는 자동 4단으로 변경됩니다.)








K200 가속중에 실수로 다운쉬프트를 하면서, 장갑차를 잭나이프 시키고 영창갈 뻔 했다


(반자동 변속기라 일정 rpm 상태에서 업쉬프트 다운쉬프트가 모두 가능하다고 하네요)






빵빵한 히터 덕분에, 훈련 후 복귀 중에 장갑차에서 졸다가 걸려 고참한테 개갈굼 당했다


(엔진실 칸막이의 패킹이 부식되면 배기가스가 실내에 유입될 위험이 있다고 합니다. 


일산화탄소 중독의 위엄 두둥)





반대로 여름에 히터코어에 공급하는 냉각수 밸브가 열린지 모르고 아이신나 달리다 


여름에 분대원을 쪄죽일 뻔 했다


(냉각수 밸브가 열리면 송풍기가 꺼져도 열기가 탑승칸에 그대로 전해진다고 하네요)





정차시 고임목을 넣는 보기륜은 2,4번으로 정해져 있었는데, 


실수로 2번 3번에 잘못 넣었다가 고참한테 발각되어 뒤질뻔 했다


(연약지반에 무한궤도가 빠지는 경우가 있어, 


반드시 쿠션바가 있는 보기륜에 고임목을 넣어야 한다는 군요.)







워낙 오랫동안 운용되어 K200을 이용했던 사람들도 많고, 배리에이션도 다양하고, 이래저래 추억이 서린 K200가 아닐까 싶은데요.



사용자 입장에서는 윗대 선배인 M113과 유사한 부분이 많아, 신구세대 전역자가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장갑차 K200.






현대 로템에서 개발한 장륜장갑차 K808/K806 의 양산, 배치가 시작 되었지만,



역전노장의 K200을 계속 만나 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Posted by 위저드아이언 wizard_IR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