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와 자동차 회사/시승,방문기,리뷰

리페어킷을 활용해 타이어 공기압을 측정했습니다


자동차 공기압 측정. 리페어킷을 활용해 보아요.




장거리를 뛰기 전에 항상 체크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타이어 공기압입니다



타이어가 중요하다는 사실은 알아도 의외로 주변을 살펴보면 실제로 관리하는 분들이 별로 없는 듯 한데요



하이힐의 굽이 떨어지면 하루를 망치듯이 타이어에 문제가 생기면 즐거운 여행이 지옥 같은 여행으로 바뀔 수도 있습니다.

 


출처 : tyres.wordpress.com



예전 업무가 업무였던 지라 타이어 트러블로 이런저런 경험들을 했드랬지요(테스트 엔지니어였습니다맨날 차만 주구장창 몰았죠 -_-;;;) 



장거리 출장 출발 전에 항상 확인하는 것이 바로 타이어 공기압이었습니다.


 

부족한 공기를 채워놓고 ‘오길 잘했다' 생각이 드는게 희한하게도 받으러 갈 때 마다 공기가 20% 정도 빠져 있더라구요.

 


출처 : www.superchevy.com



번거롭기도 한 공기압 체크. 그런데 최근 자동차들이 스페이타이어 대신 리페어킷을 장착하기 시작하면서 보다 편하게 공기압 체크가 가능해 졌습니다



세트에 포함된 에어펌프 (컴프레서) 덕분인데요



타이어 펑크용 리페어킷은 스페어 타이어를 대체하는 아이템으로 저렴한 가격, 가벼운 무게로 인해 완성차 업체들이 앞다투어 장착중입니다.



출처 : www.amazon.com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별로 선호하지 않습니다. 리페어킷을 사용한 타이어는 폐기 처분해야 한다는 문제 때문입니다.

 


출처 : www.hardwarestore.com



지렁이라 불리 우는 보조 수리키트와 달리 점액의 리페어 액을 사용하는 경우, 



타이어 내에 이물이 주입하는 것과 같은 처리를 하게 되므로, 액이 굳은 후 타이어의 무게중심이 흐트러져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되지요



주입 후 속도제한도 이때문에 있는 거구요.  



-_-매로 제거 후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 모양입니다만 야매는 야매이므로…



 


하지만, 리페어킷의 단점이 오히려 득이되는 케이스가 바로 공기압 측정입니다.  



리페어액을 주입하기 위해 컴프레셔가 동봉되어있는데요. 이를 공기압 조절에 활용하는 것이지요.


 

우선 트렁크를 열어보면, 타이어가 있을 자리에 뭔가 다른 게 들어 있습니다.

 




똭 하고 꺼내보면, 간단한 구성품 들이 있는데요.

 




여기서 드라이버와 토잉 후크는 필요 없으니 관심을 접어두고.

 




이쁘게 싸져있는 컴프레서만 꺼내 봅니다.

 




생각보다 작은 싸이즈에 앙증맞기까지 하는데요.

 




자동차 용이므로 당연히 전기코드 따윈 없습니다. 시거잭에 꽃아 사용하지요.





길이가 꽤 길어 바퀴까지 닿는데는 무리 없습니다.

 




타이어에 있는 주입구의 고무마개를 빼고, 달려있는 호스에 꼽기만 하면 OK

 




펌프에 달려있는 온오프 스위치로 조작하면 됩니다.

 




게이지를 보면서 규정 공기압까지 공기를 주입하면 끝. 공기압이 얼마인지는 운전석 문을 열면 하단의 표지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면 긴 스키드마크 끝에 널려진 타이어 잔해가 보이곤 합니다.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장거리 타이어 사고들.



가족들의 안전 위해 공기압을 출발하기 전 5분만 간단하게 점검해 보는 건 어떨까요?



(다른 포스팅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 크루즈 2014.10.16 22:39

    ㅎㅎㅎ
    전 다행히 TPMS가 장착된 (13년형) 라서 ... 가끔 타이어 공기압을 계기판 보고 맞출때가 있습니다.
    생각보다 차에 장착된 컴프레서 편하더군요.
    정비소 가서 부탁하기도 그렇고(물론 돈은 안받지만)..
    그냥 생각날때 바로 바로 맞출수 있어서 좋은것 같습니다.

    그런데 단점은 스노우 타이어용 휠도 가지고 있는데.. 작년인가 부품가가 상당하더군요.(개당 27,000원했나).
    다행히 최근에는 부품가격이 20,000원 아래로 떨어져서.. 배가 아픕니다. ㅋ.

    12년형까지는 TPMS도 자가학습기능을 할수 있었지만(메뉴얼상).
    13년형부터는 바뀌어져서 정비소에 있는
    기기를 가지고 셋팅을 해야 하는 조금 불합리한 점이 있더군요.

    (타이어 위치변경시 제 셋팅 할때 예를 들어서 만약 운전석 앞 타이어를 운전석 뒷타이어 위치로 바꾸었다면..
    TPMS위치 셋팅을 하지 않으면 타이어 위치인식이 제대로 되질 않아서.
    실제 뒷타이어에 바람을 넣으면 계기판상에는 앞타이어에 바람을 넣었다는것으로 인식하더군요.

    그나마 이것은 양호한 편이고. 만약 겨울용 휠이 따로 있다면.. 이건 볼것도 없이 사업소에 가서 TPMS 위치셋팅을 받아야 하더군요..
    (새로운 TPMS를 차량에서 인식하지 못해서 오류경고가 뜹니다..).
    예전에는 타이어 위치교환등은 카센터에도 갔지만 지금은 지정정비소나 사업소를 주로 가는 편입니다.
    비용도 비슷하고 어차피 TPMS셋팅비용까지 포함되어 있어서. 거의 비슷하거든요. ㅋ.


    뭐 그것빼고는 확실히 안전사양이라서 그런지 가끔 경험담들(타이어 펑크감지, 물론 운전자가 느낌이 이상해서 감지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만)을 볼때 좋은 장치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기존에는 없던 사양이나 선택사양들이 법규제정으로 기본장착이 되면서 비용상승도 불러 오기도 합니다만...

    • wizard_IRON 2014.10.17 21:14 신고

      아 맞아요... TPMS가 이제 규제 법규로 의무장착 이었었지요...

      그러고 보니 TPMS 글도 한번 써야겠어요. 말씀하신 학습부분, 네 바퀴 모두 ID가 다르기 때문에 라인 셋팅할 때 고생했던 기억이 나네요.

      저도 격하게 공함 합니다. 좋은 장치임은 분명한데 가격이 비싸니... 그래도 안전과 타협하면 안되는거, 그게 맞는거겠지요? 싸면서 더 안전한건 정녕 없는걸까요 ㅜ_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