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간단한 모터스포츠 전문 용어



 레이싱 글들 언젠가 한 분이 레이싱 용어를 정리해 달라고 하신 적이 있었는데, 이제야 올리게 되네요.

 


 레이싱에 대해 제가 저를 평가해보면 덕후 레벨은 절대 아니고, 그렇다고 매니아 수준도 아니고, 그냥 그저 관심이 많아 남들보다 조금 더 아는 수준이지 않나 합니다. 만약 맞다면 벌써 F1이나 DTM을 스트리밍으로 뒤져서 구경하고 있었겠죠...



 흠 그러고 보니 말이 나온 김에 다음 포스팅으로 올해의 모터스포츠 스트리밍 사이트를 정리해 봐야겠어요.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DTM BMW

출처 : www.bmwblog.com


 

 여튼, 그래서 레이싱 용어를, 오히려 관심이 없는 분들 입장에서 조금 더 쉽게 설명할 수 있지 않나 합니다. 모터스포츠 라는게 그냥 보면 시끄럽고 막 달리기만 하는 경기 같거든요.

 


 예전 회사 팀블로그에서 이런 관점으로 레이싱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으니 흥미가 당기시는 분은 한번 들어가 보셔도 좋습니다. (관련 포스팅



 당시의 내용을 한 줄로는 '롤러코스터가 꼭대기에서 떨어지기 시작하는 순간을 한시 간 내내 버텨야 하는 경기이다' 로 비유되겠네요. 에어컨도 없고, 전신수트도 착용하고, 순간적인 판단으로 추월도 해야하고. 레이서라는 자리가 쉽지 않은 자리 임은 확실합니다.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레이싱카 실내

출처 : www.greencarreports.com


 

 경기 환경이 빡신건 알겠다 이거야. 그런데 추월도 그냥 옆에서 빨리 가면 되는 거 아닌감?

 


 코스에는 레코드 라인이라는 게 있습니다. 뭔고 하니 서킷내의 도로에서도 가장 빨리 달릴 수 있는 고정된 길이 있다는 소리입니다



서킷내의 도로 폭이 넓게는 10대 정도의 차가 동시에 달릴 수 있는 수준이니 꽤나 넓은 편이지요. 따라서 가장 짧은 거리를 선택한 차량이 가장 짧은 시간에 코스를 돌아 나갈 수 있습니다. 이를 레코드 라인이라 하지요.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코스공략

출처 : www.drifted.com



 하지만 무조건 짧게만 코스를 잡는 것도 문제가 있습니다. 짧기도 짧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빠른 속력을 낼 수 있어야 합니다



곡선구간을 좀 자세히 살펴보면 이해하기 쉬운데요. 버스를 타보면 커브길에서 몸이 확 틀리는 경험들 해 보셨지요. 같은 구간을 더 빨리 달리면 차가 전복됩니다. 곡선구간에서는 차가 달릴 수 있는 한계 속도가 존재합니다.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레이싱대회

출처 : www.automobiliac.com



 가장 짧은 길은 반원의 가장 안쪽의 길입니다. 하지만 한계 속도가 느리죠. 커브가 더 급합니다. 반면 가장 바깥쪽 길은 한계속도는 높습니다. 커브가 덜 급합니다. 하지만 길이가 가장 깁니다. 그래서 속도도 빠르고 거리도 짧은 길을 선택해야 합니다



 이 코스를 바로 아웃 인 아웃 이라고 합니다. 코너의 바깥쪽으로 진입하여 반원의 윗 정점을 찍고 다시 바깥쪽으로 탈출하는 코스입니다



여기서 반원의 윗 정점을 CP, 클리핑 포인트라 부르는데요. 반드시 찍고 지나가야 한다는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코스공략2

출처 : www.gamasutra.com



 그러면 의문이 더 증폭되지요. 가장 빨리 달리는 길이 하나 라면, 추월이 불가능하잖아! 다 똑 같은 길로 달려야 하니까.

 


 여기서 모터 스포츠의 묘미가 나옵니다. 우선 자동차 들의 성능이 다 제각각 입니다. 어떤 차는 직진 가속 능력이 우수하고, 어떤 차는 코너를 돌아나가는 속도가 높습니다



엔진이 좋냐, 서스펜션이 좋냐 에 따라 차들의 성적이 다르게 나옵니다.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F1 샤시

출처 : www.f1fanatic.co.uk



 그래서 F1을 보면 드라이버가 아닌 컨스트럭터를 따르는 팬 층이 존재합니다. 올해 페라리는 코너가 강하네, 올해 포스 인디아는 직빨이 좋네 하는 이야기들이 나오지요.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F1 포스인디아

출처 : www.f1fanatic.co.uk



 이런 차량 특성들 때문에 (물론 레이서의 능력만으로도 되긴 합니다만) 레코드 라인을 유지하지 않아도 추월이 가능해 집니다



아웃 인 아웃이 아니라 인 인 인으로 추월하기도 하고, 아웃 아웃 아웃으로 추월하기도 하고 다양한 공략이 가능해 지는 거지요.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WTCC

출처 : en.wikipedia.org



 이 부분에서 레이싱을 보는 재미 하나가 추가 되는데요. 바로 레이서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떻게 되는가.. 가 관전 포인트 입니다



 다양한 공략이 있을 수 있으므로 코너 직전에 레이서는 어느 라인으로 갈지를 결정해야 합니다. 이 판단이 정말 찰나에 이루어지는데 0.1초도 되지 않는 순간에 차가 오른쪽으로 빠졌다 왼쪽으로 빠졌다 하면서 앞차는 뒷차를 막고, 뒷차는 앞차를 뚫으려 합니다



 1초안에 좌우로 몇 번을 내동댕이 처지는 레이서. 이를 버티어 내는 (미끄러지지 않는) 레이싱카를 보면 어쩔 땐 전율이 느껴지기도 하지요.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F1 슬립스트림

출처 : biser3a.com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오버테이크

출처 :  유튜브 / Formula 1 India 2012 'Alonso overtakes Webber'




게다가 자동차의 성능, 기상상태가 시시각각으로 변합니다



레이싱카는 연료를 싣고 있음으로 달리면서 점점 가벼워 집니다



타이어 역시 달리면 달릴수록 닳아서 잘 미끄러지지요



경기 중에 갑자기 비가 오기도 합니다



연료를 너무 많이 써서 아껴야 하는 순간이 올 수도 있습니다.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우천

출처 : www.autoracing1.com



 0.1초 단위로 차를 조작하는 레이서들에게 이런 환경의 변화는 매우 중요한 변수입니다. 특히 타이어의 경우는 유별난 정도인데요.



 타이어 역시 달리면 달릴수록 닳아서 잘 미끄러집니다타이어가 너무 닳아서 도로를 벗어날 수도 있습니다 (코스아웃)



너무 열을 받아 울퉁불퉁하게 파손 될 수도 있습니다. 블러스트링 현상이라고 합니다



비가 오면 트래드 패턴 없는 민무늬 타이어, 슬릭타이어를 패턴이 있는 인터미디어트 혹은 패턴이 뚜렷한 웨트 타이어로 교체도 해주어야 합니다



농구와 달라서 교체시간은 모두 레이싱 시간에 포함됩니다.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슬릭타이어

출처 : www.reddit.com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블러스트링

출처 : www.reddit.com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나스카

출처 : en.wikipedia.org




 경기 중에 다양한 변수가 생기는 거죠. 이를 어떻게 활용하느냐는 레이서, 팀의 능력이 되고, 우승 트로피는 결국 이 모든 능력을 활용한 팀에게 돌아가게 됩니다.




생각보다 간단한 레이싱의 용어를 간단히 살펴보자 - 체커드 플랙

출처 : flagexpressions.wordpress.com


 

 레이싱의 간단한 이야기와 함께 용어를 정리 해 보았는데요. 별로 어렵지 않으시죠



 레코드 라인, 아웃 인 아웃, 클리핑 포인트 정도만 알고 있어도 어디 가서 나 좀 아는데? 하실 수 있을 겁니다. 그나저나 저는 빨리 스트리밍 사이트나 정리 해 봐야 겠어요. 




위저드아이언


Posted by wizard_IRO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