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공학/비행기2016.04.27 00:30


생각보다 빨랐던 일본의 제트전투기 개발 역사 T-1 중등훈련기



 일본의 스텔스 기술 실증기 X-2 (ADT-X) 가 첫 비행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실제 양산용 기체가 아니니 별것 아니다 라는 소리도 있고, 자체 개발한 3D TVC 엔진의 성공을 높게 사야 한다로 의견도 있습니다.



narublo.com



 하지만 최소한 저 같은 일반인 입장에서는 와..... 디자인도 깔끔하고, 거기에 스텔스라고? 항상 몇 발 더 앞서나가는 그들이 부럽기 그지 없을 뿐입니다.



forum.keypublishing.com





 그런데 사실, 일본의 자체 전투기 개발은 그렇게 부러워 할 것이 못됩니다. 이런 비행이 있기까지 일본은 벌써 약 50여년동안 꾸준히 항공산업을 키워 왔거든요. 제트기 개발에 20여년도 안된 짧은 역사를 가진 대한민국이 FA-50을 만들어 내었으니, 우리쪽을 더 자랑스러워 해야 할 런지도 모르겠지만요.



en.wikipedia.org



 여튼, 일본의 제트전투기 개발 역사는 한국전쟁과 함께 시작됩니다. 2차대전에서 폭망한 일본이 한국 전쟁 때문에 살아난 건 모두들 아실 겁니다. 군수물자 생산의 전진기지로 선택 되면서 재건되었지요.



 역사적 우연치고는 너무 운이 좋다고 해야 할까요. 낙동강까지 밀린 전선에 빠른 보급을 위해, 미국은 어쩔 수 없이 일본의 제조업을 활용하기로 결정합니다.



en.wikipedia.org



 경공업 위주로 산업의 판을 짜려던 게 중공업으로 바뀌고., 거기다 군수물자입니다! 작게는 총포류의 정밀기기 가공 부터 크게는 전투기기 창정비 까지 맡겨버렸습니다. F-86을 일본에서 재빠르게 정비하고 다시 전선으로 복귀시키기 위함이었지요.



www.boeingimages.com



 창정비가 문제냐, 일본을 키워 백업을 든든하게 만들어 버리자! 면서 항자대용 F-86F의 면허생산도 시켜줍니다. 우리나라의 불운이 일본에게는 행운이 되었습니다. KF-16을 면허생산 된 시점이 1991년이니 일본은 우리보다 무려 40년이나 앞서있는 셈입니다.





X-2의 비행 성공을 부러워 하기 보다는, F-86의 면허생산을 더 배 아파 해야 하는 게 맞겠군요. 왜냐하면 전투기 개발은 열이면 열 모두 다음의 테크 트리를 타기 때문이지요.



 전투기 면허생산 - 훈련기 자체개발 - 경공격기 자체개발 - 자국산 전투기 개발의 과정을 거치는데요. 세이버의 면허생산이 이후에 개발될 모든 일본 전투기에 초석이 되었음은 당연지사. 일본의 항공자위대가 출범한지 불과 1년이 지난 1955년 T-1 중등 훈련기의 개발이 공식적으로 시작됩니다.




commons.wikimedia.org





 파일럿이 전투기에 타기 까지 초등 훈련기 – 중등 훈련기 – 고등 훈련기의 비행 훈련을 거치는데, T-1 훈련기는 T-6 텍산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된 중등 훈련기입니다. (우리 나라는 현재 KT-1이 중등 훈련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외형만 보면 F-86의 복사판에 가까운 형상입니다.



www.vaq136.com



 F-86 생산 업체와 T-1의 개발업체가 각각 미쓰비시와 후지중공업으로 서로 다른데요. 비슷한 외형을 가졌다는 점에서 면허생산에서 얻은 기술이 T-1 개발에 사용 되었음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전자장비의 경우 T-1은 F-86F의 그것을 그대로 활용하였다고 하니, 비슷한 건 단지 외형만이 아니었습니다.



 이는 미국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최신예기의 기술을 활용하는데 암묵적으로 동의 하였고, 항공기 구조 설계를 위한 풍동 시험은 미 본토의 시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협조하기도 하였습니다.



 덕분에 요즘 기준으로는 말도 안되지만, 개발 시작부터 불과 4년만에 시제기를 날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www.millionmonkeytheater.com



 복좌 2인승에, 최대 시속 925 km/h, 1기의 12.7mm 기관총에 2개의 하드포인트가 있어 AIM-9 사이드와인더 2기를 장착할 수 있습니다.



 처음부터 자국산 엔진을 탑재할 예정이었으나 여의치 않자 엔진을 엔진을 도입하였는데요. 초기형은 영국제 Bristol Siddeley의 MK805 엔진을 1기를 탑재하여 1,835 kgf의 추력을 가졌습니다.



en.wikipedia.org



en.wikipedia.org



 이후 3년간 열심히 터보제트 엔진을 개발하여 뚜껑을 열었는데, 아뿔사 추력이 MK805의 70%인 1,200 kgf 였습니다. 그래도 우걱우걱 꿋꿋하게 신형(?) 엔진을 장착하여, 전후기형을 포함 총 66대를 생산하여 운영하게 됩니다.



 정말 말이 안되지만 역설적으로는 성능 감소를 감수하면서 까지, 자국 엔진 개발에 열을 올렸는지도 알 수 있습니다. 



www.geocities.jp


www.network54.com


www.globalsecurity.org


www.flugzeuginfo.net



 이 노력은 헛되지 않아 1960년대 초 일본은 두번째 자제개발 훈련기인 T-2 개발에 돌입하게 됩니다. 다음 포스팅에서 항자대의 고등훈련기 T-2에 대해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위저드아이언 wizard_IR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