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자동차의 승부수 중형 세그먼트의 신형 K5



 기아자동차가 신형 K5에 엄청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1




 보통 기아는 같은 플랫폼을 쓰는 현대의 차종에게 고전을 면치 못해왔습니다만, K5가 출시되면서 상황이 많이 달라졌었습니다. 출시 4개월 만에 쏘나타를 제치면서 중형차 판매량 1위를 차지했기 때문이지요. (2010 7


 형을 뛰어넘은 아우로써 기아에서 K5가 가지는 의미는 매우 큽니다.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2




 기아의 포트폴리오는 소형, 준중형 및 다목적 차량에 집중되어있습니다. 중형 및 중대형/대형 세르먼트가 현대에 비해 취약 합니다.예를 들어 현대는 i40가 쏘나타의 백업을 하고 있고, 쏘나타의 가격과 그랜져의 가격이 중첩되는 형태를 가집니다


 하지만 기아는 그런 거 없습니다. K5를 대체할 차종이 없습니다. 해당 세그먼트에서는 무조건 K5로 승부해야 합니다.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3





 K5는 이미 일당백(?)의 능력을 가지고 있음이 증명 되었기에, 노후화 된 차종을 신차로만 바꾸어 준다면 쏘나타와 다시 한판 붙어 볼 만 합니다


 게다가 LF 쏘나타의 판매량이 예전 YF만 못하고 내수 점유율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같은 세그먼트의 말리부, SM5는 경쟁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K5에 거는 기대가 클 수 밖에 없습니다. 관련 기사들, 보도 자료만 확인 해 봐도 쉽게 알 수 있지요.

 


 


 5년만의 풀 체인지로, 엔진도 기존에 없던 1.6 터보, 1.7 디젤이 추가되어 보다 넓은 스팩트럼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중형 세그먼트에 적용되는 첫 파워트레인으로 모두 쏘나타 보다 먼저 출시되게 됩니다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4




 인테리어 디자인 컨셉 자체가 나쁘지 않은 관계로 전체적인 구성은 크게 바뀌지 않았습니다. 다만 1세대 K5에서 지적되었던 ‘저렴한’ 느낌의 디자인에서 우드 그레인을 적용으로 고급스러움을 추가 했습니다. 안전 사양들도 LF의 옵션이 모두 적용되었습니다


 추가로 적용되는 AEB(자동긴급제동장치)는 쏘나타 보다 먼저 적용되는 안전사양으로 쏘나타의 팀킬 뿐만 아니라 수입차 시장의 대항마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을 짐작케 합니다.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5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6




 변수는 익스테리어 입니다. 일부 언론에서 지적하듯, 생각보다 밋밋한(?) 디자인이 그렇게 좋은 평을 받고 있지 않아 보입니다


 K5가 첫 등장했을 당시의 파격에 비하면 큰 임팩트를 갖지 못하고 있는데요. 기아가 브랜드 이미지를 디자인과 젊음 으로 가져갔음을 떠올려 본다면, 이번 풀 체인지는 매우 보수적인, 의외의 작품이라 생각됩니다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7




 기아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승계하기 위해 디자인 혁신을 내려놓은 느낌이라고 할까요.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8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9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10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11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12





 출시일은 원래 7월 중순 사전계약으로 시작될 예정이었습니다. 메르스 때문에 K5 출시를 미룬다는 일부 보도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크게 변경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오프라인의 행사의 규모만 줄이면 될 뿐 기사거리를 만들어낼 방법은 많이 있을 테니까요.

 



 

 K5의 출시가 국내 중형차 시장, 조금 나아가 내수 시장 전체에 어떤 흐름을 만들어 낼 지 궁금해집니다.




기아차에게 있어 신형 K5가 가지는 의미 그리고 시장의 반응13



* 모든 사진 출처 : pr.kia.comwww.kiamedia.com



위저드아이언

(다른 포스팅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Posted by 위저드아이언 wizard_IR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굵은악마

    신형 K5에 달린 댓글중 제일 기억에 남는 건...





    밤바에 구멍 뚫는데 5년씩이나 걸렸냐?
    였습니다.
    처음에 나온 그 강렬한 인상은 이제 없네요...

    2015.06.18 10:56 [ ADDR : EDIT/ DEL : REPLY ]
  2. 기어봉은 못 봐주겠다

    2015.06.18 15:53 [ ADDR : EDIT/ DEL : REPLY ]
  3. 알 수 없는 사용자

    굵은 악마님... ㅋㅋㅋ 그래도 K5는 제법 괜찮은 차량인 것은 틀림없지요. ^^

    2015.06.18 17:28 [ ADDR : EDIT/ DEL : REPLY ]
  4. 노조때문에 늦게 출시되것지~~
    휴가전 임금협상 카드ㅋㅋ

    2015.06.18 18:33 [ ADDR : EDIT/ DEL : REPLY ]
  5. ㅋㅋ 살고싶어 나는

    2015.06.18 20:17 [ ADDR : EDIT/ DEL : REPLY ]
  6. 케5는 방음을 좀 더 보강해야 난 구입하겠다.
    마누라는 디자인이 이뻐서 이차 좋냐고 자꾸 묻지만 난 시끄러운 차는 별로다.
    차만 조용하다면 완벽한 상품이다

    2015.06.18 20:42 [ ADDR : EDIT/ DEL : REPLY ]
  7. 포르테+ 신형켐리 ㅡㅡ ;
    범퍼는 심하네 넘 대놓고 배꼈다

    2015.06.18 21:50 [ ADDR : EDIT/ DEL : REPLY ]
  8. 에휴....기아차 엠블럼을 못봐주겠다. 디자인 옥의 티다. 저게 뭐냐.

    2015.06.19 02:27 [ ADDR : EDIT/ DEL : REPLY ]
  9. 왜 형을 뛰어넘었다는 건지 좀 와닿지는 않네요. 성능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부족한듯한데...뭐 몇가지 기능이 추가되었다는 ㅇ점에서 그렇다는건지 아니면....주행성능에대한 설명이 추가되면 좋을텐데

    2015.06.19 08:08 [ ADDR : EDIT/ DEL : REPLY ]
    • '뛰어 넘었었다' 의 과거형으로 썼을 걸 그랬나봐요. 오해의 소지가.... ^^;;;. 처음 출시 됐을때는 디자인에서 상당히 센세이셔널 했거든요. 이번 풀체인지가 첫 출시때 보다는 파격이 좀 떨어지는 느낌이고요.

      2015.06.19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10. 굵은악마

    사실...
    제가 개인적으로 꼽는 현대 기아의 한 획을 그은 차는 EF와 k5 요 두개 차종 입니다.
    물론 제제실수를 꼽아줄 수도 있지만... 어떤... 뭐랄까? 현대 기아가 비로소 차를 좀 주무르고 뭔가에 눈을 뜬 시기 랄까요?
    특히 k5 같은 경우 기아가 익스테리어에서 장난질이 아니라 한 덩어리의 완성된 덩어리를 제대로 뽑아낸... 뭐 그런 디자인
    이었다고 생각되더군요... 범퍼나 해드라이트 테일램프 등등으로 장난질 친 게 아니라 전체적인 밸런스 웅크리고 있는듯한
    그러면서 역동적인 ...뭐 그런 느낌?

    사실 제가 뭔가 가지치기 랄까? 헤드라이트나 테일램프로 장난질 치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요....
    그래서 일본 보다는 미국 에 가까운 디자인을 좋아하는 편 입니다.
    유럽은 좀 섞인것 같은 디자인 이구요.... 일단... 한 덩어리..의 전체적인 실루엣이 좋으면...
    그런면에서 기아는 요 디자인을 마르고 닳도록 빨것 같네요...

    2015.06.19 11:07 [ ADDR : EDIT/ DEL : REPLY ]
    • 굵은 악마님, 현대의 EF를 지목하시는 건 조금 의외시네요? EF 까지는 시리우스 NF 부터 쎄타 엔진이 들어가서 저는 꼽으라면 NF를 꼽거든요... EF때 제가 모르는 장족의 발전이 있었나 봅니다. ^^

      2015.06.19 14:09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엔진 미숑 뭐 이런 종류의 의미가 아니라 디자인 측면에서 그렇다는... 뭐 그런거지요...

      2015.06.20 13:57 [ ADDR : EDIT/ DEL ]
  11. K5정도의 디자인이면 좋죠.
    이번에 보수적으로 간건 아마도 종전 K5 오너들을 다시 붙잡고 시장 확대를 노리려는 속셈일지도요.

    2015.06.20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렇지 않을까 생각은 듭니다만, 개인적으로는 디자인이 뭔가 많이 아쉽습니다. 디자인의 오묘한 세계가 저에게는 많이 어려워요 -_-a

      2015.06.20 21:15 신고 [ ADDR : EDIT/ DEL ]
  12. bmw850ci

    K5..좋은 디자인이지요. 2.4계약하고 2달반 기다리다가 금전적문제로 취소하고 일주일 후에 동일회사 상급 차종을 출고 하였습니다.-_-;;뭐 여튼
    기아가 항상 현대의 형제차이지만 아류 혹은 하급 느낌으로 차종을 출시하다가(대표적 형제차로 옵티마, 로체, 로체 생각하면 눈물이..)
    역량있는 디자이너의 영입으로 기존에 기아에서 볼수 없었던 아주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출시된게 K5라 생객합니다.
    K7경우는 아우디 냄새가 많이 나는데 비해 K5는 기존 그 어떤 차종과도 닮지 않으면서도 멋진 디자인이였습니다.
    1세대 디자인을 보고 있으면 예전 옵티마 출시했을때가 생각이 납니다. 자동차공학 전공자이고 자동차를 누구보다 잘아는 사람이 처음 옵티마를 보고 "우와 멋지다 저차 뭐지?" 했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식상해지더군요.
    급이 중형이고 EF 만큼은 아니더라도 나름 많이 보여 "질렸"을수도 있겠습니다.
    다시한번 얘기하지만 분명 구K5 디자인은 좋은 디자인입니다. 최소 옵티마보다는 디자인 수명이 긴거같습니다.
    더 많이 돌아다녀도 아직까지는 덜 질리는걸 보면 말입니다.
    디자인은 추세와 유행이라는것도 있습니다. 수명이 있다는 얘기지요.
    그런데 신K5에서까지 구K5(TF)디자인을 남겨둘이유가 있었는지 이해가 가지않습니다.
    이번 디자인은 FL에서나 사용가능한 디자인으로 밖에 생각이 안듭니다.
    바뀐건 익스테와 인테 밖에 없는데 과연 모델 체인지란 용어를 써도 되는건지...
    잠이 와서 횡설수설...

    2015.07.30 03:06 [ ADDR : EDIT/ DEL : REPLY ]
    • 디자인이야 말로 감히 제가 언급하기가 힘든지라 최대한 객관적인 내용만 썼었는데, 저랑 비슷한 생각을 하셨었군요.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가는 브랜드들을 보면 분명 다른 느낌의 차임에도 불구하고 아 저기서 신차가 나왔구나 라고 생각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심지어는 앰블럼을 보지 못한 상태에서도 그런 느낌을 받아 신기하게 생각만 하고 있는 중입니다.

      제가 이번 K5에서 조금 아쉬운 점이 바로 이런 것. 누가 봐도 K5구나 라는 그낌이 들면서도 임팩트가 드는 디자인 체인지.인 것 같습니다.

      말로 설명이 힘들고, 그렇다고 딱 집어서 이야기하기도 어렵고... 디자인의 세계는 참 어려워 보여요 -_-;;;;;

      2015.07.30 10: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