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와 자동차 회사/자동차 기술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


자동차용 OS를 선점하기 위한 거대 기업군의 치열한 혈투



 스마트폰에서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 두 공룡이 소프트웨어 시장을 꽉 잡고 있는 건 너무나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데스크탑에서 모바일로 생태계가 넘어가면서 변화 시기를 놓친 마이크로 소프트의 윈도우는 예전만 못한 위상을 가지고 있지요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1www.techtastic.nl




 이들 거대 소프트웨어 집단이 자동차 시장에서도 격돌하기 시작했는데, 커넥티드 카 OS의 일종인 애플의 '카플레이'와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가 그것입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39to5mac.com




 광범위하게 보급된 스마트폰을 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연동시키는 시스템입니다. 이들 OS가 차량에 장착되면 스마트 폰의 기능을 자동차의 멀티스크린에서 직접 작동할 수 있게 됩니다


 예를 들어 운전 중에 저장된 번호로 전화를 걸어야 하는 상황이라면, 핸드폰 없이 자동차의 스크린에서 바로 검색하여 연락이 가능해 집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4





 문자도 바로 확인이 가능하고, 폰에 저장된 각종 멀티미디어 소스를 바로 재생할 수도 있습니다. 기본 제공되는 지도 어플을 활용하여 네비게이션으로 사용할 수도 있지요.

 

 현재 출시된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는 스마트폰을 미러링 시키는 일종의 보조 소프트웨어입니다.

 

그런데 얼마 전 눈여겨 봐야 하는 기사가 하나 떴습니다.

 


 


 커넥티드카 OS개발에 기존의 완성차 업체인 포드와 토요타가 손을 잡았다는 내용입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5media.ford.com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6fortune.com



 삼성의 자체개발 OS가 기존 모바일 생태계에 의욕적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소리소문 없이 사라졌었는데요. 그냥 봐서는 마치 삼성의 모바일 OS 바다와 타이젠의 재판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지요. (요새 어떻게 흘러갔는지 궁금하네요


 스마트폰의 두 공룡이 버티고 있는데 왜 굳이 승산 없는 게임을 할까 생각도 듭니다.

 

 그런데 사실, 자동차 업계 – 부품 업체를 포함한 완성차 업체들은 이미 소프트웨어 운영체제에 다들 한 가닥씩 하고 있습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7www.bosch-presse.de



 조금 의외라고 생각하실지 모르겠는데, 대부분의 자동차 부품은 이미 전자식으로 구동되고 있습니다


 다양한 전자 부품들을 통합 제어하기 위한 OS 역시 몇 개 업체에 의해 과점 되어 있는 상태이지요


 그 유명한 콘티넨탈, 보쉬, 델파이가 소프트웨어 제어 분야의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내부 통신과 제어에 대해 조금 깊이 쓴 글들이 있으니 궁금하시면 아래 포스팅을 참고해 주세요.

 

 

 



 상황이 이러다 보니, 미러링 수준이 아닌 완전한 통합을 추구하는 다음 세대의 커넥티드 OS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자동차 컨트롤러에 대한 이해가 반드시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8www.pakwheels.com




 주체가 스마트폰이 되는 현재의 OS가 아니라, 스마트폰을 포함한 차량 전체의 시스템을 운전자가 직접 컨트롤 하는 OS가 필요하게 되는 겁니다


 복잡하게 설명해서 어려워 보이는데, 이미 관련 기술이 제시되어 있습니다. 바로 무인 자동차 기술입니다.

 




 현재는 운전자가 탄 상태에서 무인 주행이 가능한 수준까지 구현이 되어있고, 폭스바겐 그룹, GM등에서는 이미 출시를 저울질 하고 있습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9www.teakolik.com




 이 기술이 더 발전되면 휴대용 디바이스를 통해 차량 소유자가 자동차를 원하는 장소까지 차를 부를 수도 있고, 보내 놓을 수도 있게 되겠지요. 


커넥티드 OS의 끝판 왕에서 스마트 폰은 주가 아니라 부인 보조장비가 되는 셈입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10




 무인 자동차를 제어하기 위해서는 IT를 제어하는 수준의 현재의 OS가 아닌 역학을 제어하는 통합 OS가 필요합니다. 노면의 환경을 받아들여 차량의 각종 구동부를 제어하는 기술은 단순 IT업체의 OS가 건드릴 수 있는 레벨이 아닙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11www.caradvice.com.au




 이미 다 아시는대로 구글은 이미 무인 자동차 개발에 뛰어들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데요. 이미 그전부터 로봇 산업을 인수 합병하면서 IT에서 벗어나는 움직임을 보여왔습니다. 구글이 왜 이런 행보를 보이고 있는지 쉬이 짐작이 됩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12www.grovisible.com




 애플에서도 얼마 전 자동차 관련 부서가 신설되었다는 언론의 보도도 있었습니다. 애플도 현 상황에서의 한계를 깨닫고 다소 늦었지만 구글을 추격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전통의 자동차 부품업체들도 가만 있을리는 없지요. 이미 유사한 기술을 개발하여 보유하고 있으며, 일부는 실제 양산차에 적용해 오고 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BMW만 해도 상당히 진화된 IT 디바이스를 갖추고 있습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13www.bmwblog.com




 결국, 표면적으로는 구글과 애플이 이 분야도 쉽게 장악할 것 처럼 보이지만, 복잡한 기술 탓에 전쟁은 이제 시작되었다고 봐야 합니다. 토요타와 포드가 커넥티드 OS에 손을 잡았다고 해서 아직 늦은 시점이 아니라는 이야기도 됩니다.




차량용 OS시장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의 서막 애플과 구글 그리고 자동차 업체14www.topspeed.com




 어떤 분이 그러더군요. 지금의 상황만 보면 소프트웨어의 강대국 미국과 하드웨어의 강대국 독일의 대리전을 보는 것 같답니다.


 IT를 주도하는 집단군, 애플과 구글은 미국이 맞고, 자동차를 주도하는 집단군, 폭스바겐, 콘티, 보쉬는 독일 국적의 기업이니 틀린말은 아닌 것 같습니다. 


 1라운드가 막 시작된 차량용 OS 소프트웨어 전쟁. 과연 승자는 누가 될까요? 우리나라는 과연 끼어들 여지가 전혀 없는 걸까요?





  • 타쿰 2015.08.10 20:46 신고

    이미오랜시간 구글은 진행해온거같은데 정말 어디까지 진화할까 궁금하네요ㅎ 아이언님 더좋은자료 많이 올려주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8.11 22:03

    아무래도 자동운전 자동차를 위한 포석이 아닐까 합니다.
    이번에 구글이 알파벳이라는 모회사를 만들었습니다. 아마 핵심역량 이외의 신개척 사업들은 다 별도의 회사로 만들어서 별도 관리할 모양인데, 이 중에 무인자동차 부분도 따로 떨어져 나가지 않을까 싶네요.
    구글의 입장에서는 테슬라 같은 전기차 회사를 하나 인수하고 거기에 구글의 무인자동차역량을 심는게 가장 나아보입니다. 내연기관을 새로 개발하거나 섀시 설계를 제로베이스부터 하는 건 아무리 구글이라도 힘들겠지요.

    자동운전 자동차를 이야기하니 생각이 났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사람이 타는 승용차부분 보다는 화물차 부분이 더 먼저 해당 기술이 적용될 것 같습니다. 교통사고 나면 가장 골치 아픈부분이 바로 대인피해보상 부분입니다. (당연한 이야기이겠지만) 사람이 상해를 입거나 사망하면 그 보상 문제가 아주 복잡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화물차는 일단 덩치가 있다보니 탑승자가 크게 다칠 일은 드물고, 그 운행이 주로 고속도로와 같이 교통흐름이 일정한 곳에서 이루어지고 특히 운전이 밤에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돌발상황이 발생할 우려가 적기 때문입니다. (제가 언론에서 보는 바로는, 화물차와 관련된 사고 중 큰 건들은 대부분 화물차와 승용차가 '충돌'한 사고입니다. 화물차가 혼자 잘가다가 어디 박아서 난 사고는 잘 없지 않을까요? ㅎㅎ)

    그런데 아직까지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별 이야기가 없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기술을 과시하기에는 트럭이나 트레일러를 가지고 이리저리 돌아다니기 보다는 럭셔리하게 꾸며놓은 세단에 사람을 앉혀놓고 보여주는게 좋기 때문이겠죠?

    한 번 기회가 허락이 된다면 현업에 계시는 본 주제에 관하여 위저드아이언님과 이야기를 나누어보고 싶습니다 ^^

    (여담입니다만, 자동운전이 보편화된다면 라디오 매체의 영향력이 많이 줄어들 것 같습니다. 현재 라디오 매체가 유지되고 있는 요소 중 하나가, 운전하면서 청취하는 사람들인데 이제 자동운전으로 인해 정면을 주시할 필요가 없어지면 음성 매체가 아닌 영상 매체를 주로 보지 않을까 합니다. 구글에서도 이를 염두에 두고 무인자동차/자동운전분야를 연구하는게 아닌가 싶구요. 광고를 통해 대부분의 수익을 창출하는 구글의 입장에서는 자동차라는 플랫폼을 먼저 선점해두면 그 플랫폼에서 자신들이 유리한 매체/어플리케이션으로 광고를 할 수 있겠지요. 예를 들면 안드로이드 오토가 탑재되는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에 유투브를 통한 광고를 할 수도 있겠구요~ 자동운전이 적극 도입되면 지금의 슈퍼비전클러스터가 커져서 태블릿처럼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ㅎㅎ)

    • wizard_IRON 2015.08.12 14:07 신고

      낙량청허님이 짚으신 부분 - 화물차쪽 무인 운전은 북미쪽에서 이미 입질이 있다고 합니다. 업무가 정신없어 급히 찾아봤는데 KBS에서 보도가 되었더군요. 역쉬 예상이 대단하십니다 ^^

      [지금 세계는] 최초 자동운전 트럭…미 네바다주 운행 허용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071728

      글 한번 쓰려고 봤었는데, 미국 몇개 주에서 벌써 이미 허가가 났다고 하는 내용이 찾아지더라고요...

      제가 알고 있는 지식들은 블로그에 많이 털어놔서 풀만한게 줄어가는데, 오히려 낙량청허님의 분석력이 대단하게 보이네요. 제 메일 주소가 maozung@naver.com 이니까 언제든지, 말씀 주실게 있으면 멜 보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