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와 자동차 회사/자동차 회사 생활백서

자동차 회사 생활백서 – 직원들이 차를 사는 두 가지 패턴


극과 극을 달리는 직원들의 자동차 구매 패턴



제 주변에 앉은 동료 분들을 보면, 차량 구매 시기에서 독특한 패턴 두 가지 발견할 수 있습니다. 



www.depaula.com



신차가 나오자마자 ‘닥치고 돌격!’을 외치며 차를 구매하는 패턴. 그리고 연식변경 후반이나, 양산 끝물이 되어서야 ‘이제 차를 한 번 사볼까?’ 라며 아주 느긋하게 차를 구매하는 패턴 두 가지 입니다. 



물론 중간중간에 필요에 의해 차를 구매하는 분들도 있지만, 재미있게도 신차 구매비율과 양산종료 직전의 구형차(?) 구매비율이 일반 소비자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편입니다.



http://blog.dupontregistry.com




신차가 나오자 마자 구매하는 쪽은 쉽게 이해가 갑니다. 차를 좋아하는 분들이 주류를 이루는데요. 보통 중고차의 잔존가치가 3년차 이후부터 떨어지는 추세를 보이니, 한 2년 조금 더 타고 바로 바로 차를 바꾸어 줍니다. 



이런 분들은 차를 분신으로 여기고, 이런저런 튜닝을 한다는 특징도 보입니다. 



엔진의 출력을 높이는 부품을 붙이는 수준까진 아닙니다. 차량 성능에 큰 무리를 주지 않는 수준의 소소한 튜닝을 하는 편입니다. 연구소와 같이 일하다 보면, 차량개발에 얼마나 많은 변수가 영향을 끼치는지 알 수 있거든요. 



섯불리 손 대었다가 품질보증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걸 잘 알고 있고, 큰 규모의 차량개조는 피하는 편입니다.



flashpackatforty.com



하지만 양산 끝물에 차를 사는 분들은…. 일반적인 생각으로는 쉽게 이해하기가 힘들지요. 어짜피 신차가 나오는데 왜 굳이 오래된 연식의 차를 제 값주고 살까. 



이유는 두 가지 입니다. 우선 차량 가격이 쌉니다. 자동차 회사에서 굳이 홍보하지 않더라도, 신차 출시에 대한 정보는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 나가기 마련입니다. 사내에서 쓰는 프로젝트 명까지 다루어질 정도로 정보가 구체적입니다. 아무리 보안을 유지한다고 한들, 신차 출시 직전의 기존 양산차량은 ‘덜’ 팔릴 수 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이 시점이 되면, 사실상 가격인하에 해당되는 각종 혜택들이 쏟아지게 마련이지요. 



유류비를 지원 해 준다거나, 신차 등록비를 지원해 준 다거나, 혹은 할부 이자를 저리로 책정되는 정책들이 나옵니다. 가격적인 메리트가 상당하지요. 



keywordsuggest.org





여기에 또 다른 이유가 하나 있는데요. 바로 안정적인 품질이 기대되기 때문입니다. 



신차를 개발하는데 보통 2년에서 3년이 소요됩니다. 엔진과 변속기는 5년 이상 걸리는 경우도 있지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상치 못한 품질 문제들이 나오곤 합니다. 



원체 자동차 자체가 복잡한 장비이고, 다양한 환경에서 운용되기 때문에 복잡한 프로세스로도 걸러지지 않는 '특이한 오작동'들이 나오게 마련입니다. 리콜의 횟수나 경중의 문제일 뿐 거의 대부분의 제조사가 겪는 문제입니다.  



따라서 시간이 지나면서 이들 문제점이 하나 둘 수정되고, 결국 양산 종료 직전의 차량이 가장 완성도가 높은 역설을 가지게 됩니다. 



http://www.theautochannel.com




유행에 민감하지 않은 분들이라, 값도 싸고 품질도 좋고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린다고 판단하는 거지요. 그리고 대부분 이쪽 구매층들은 차를 아주 오래오래 보유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도대체 얼마나 마르고 닳도록 쓰는가 궁금해서 물어봤더니, 10년인데 마일리지가 4만km, 7년인데 3만km 정도만 탔다고 하더군요. (일반적인 주행거리 기준이 연간 2만km 입니다) 



마트에 장볼 때 정도만 차를 타고, 대중교통으로 출퇴근으로 하다보니 발생하는 현상이지요. 자동차 회사에 다니면서 일반 소비자 보다 더 차를 덜 타는 독특한 생활 패턴이 아닐 수 없습니다 -_-;;;;;



huffingtonpost.com




이런 특이한 구매 패턴들은 오히려 차를 조금 더 잘 알기 때문에 나오지 않나 싶은데요. 



글쎄요. 개인적으로는 너무 극단적인 패턴 보다는 자신이 필요한 시기에 차를 구매하는게 바로 '적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





  • veneto 2017.03.15 21:50 신고

    어디라고는 말 못하겠지만 품질안정화가 이루어질때쯤 엄청난 원가절감을 하는경우도 있어서
    좀 난감할때도 있더군요..;;

  • iamwaung 2017.03.16 13:56

    간혹 꼼꼼하신 분들은 생산공장 파업시기직후에 나오는 차량들 구매 안하시는 경우도 있어요. 조립마감품질이 직원 업무숙련도에 따라 달라질수도 있잖아요 ㅋㅋㅋ

  • qwerty 2017.03.16 20:56

    여름즘에 SUV를 사야하는데 그때즘 쏘렌토가 페이스 리프트가 나온다 하네요.
    그러면 이전 모델을 구입할 계획입니다.
    이런저런 문제가 있지만 정말 살게 없네요.
    현기 정말 싫어하지만 살게 없어요. ㅠㅠ

  • wheelnut 2017.03.17 13:24

    자동차 업계는 아니지만 개발부서에서만 종사한 사람으로써 아이러니하게도 저는 최신모델(개발직후모델)보다는 양산안정화가 이루어 진 후 끝물모델을 훨씬 선호합니다.
    개발프로세스상 안정적인 제품을 만들기 위한 방법들... FMEA나 dfx, dc.. 등등......이 다양하게 적용되긴 하지만 열에 열번은 항상 이슈가 생기더군요... (당연한 이야기지만 슬프게도 저희도 만들어놓고 무슨 문제가 생길지 몰라요..ㅠㅠ)
    어차피 최신모델이던, 구모델이던 뽑기운이 중요한것은 사실이지만 확률에 기대서 항상 구모델을 구입합니다.
    일하기도 바쁜데 차때문에 속썩으면 마음아플것 같아서요..ㅎㅎ

    • wizard_IRON 2017.03.18 19:25 신고

      wheelnut님 오랫만이세요! 품질 안정화라는 측면에서는 분명, 구모델이 신모델을 따라갈 수 없을 거에요. ^^

      저는 그냥 머리 쓰기도 싫고, 마음 쓰기도 싫어서, 기대치를 싹 비우고 필요할 때 구매하기로 쪽으로 생각을 바꾸었습니다 ㅋ

  • 나야나 2017.03.18 04:12

    동감합니다. 협력사에 있어봤는데... 품질개선도 이루어지고... 불량률도 가장 감소하는 시기가... 양산 시작 후 3~4년 지났을때였던것 같네요...

  • 콘스탄틴 2017.03.18 09:12

    초기모델이랑 부품이 다릅니다. 공급회사가 달라져요.
    제일좋기는 처음나올때 잘 뽑는거..뽑기 잘해야 초기 3년이 편합니다.

  • 가랑비 2017.03.18 09:25

    돈 있는 사람이 사느냐
    대출이나 할부로 사느냐

  • Gdi 2017.03.18 20:04

    신차건 중고차건 gdi엔진은 피하시는게 좋습니다...웹사이트에 gdi결함 검색해보시면 경악할만한 진실을 아실수 있습니다.

  • 럭맨 2017.03.18 23:57

    국산 양산차 업체들의 인식이 변하지 않는 한 어떤 구매 패턴도 무의미....

  • 불똥이 2017.03.19 10:36

    월급에서 할부금 빠지고 나면 생각하는겁니다.
    뭔 개소리요?

  • 왕새우 2017.03.21 21:06

    멍멍멍 ㅋㅋ
    아이언님 넉살좋으셔

  • John 2017.03.22 07:27

    1년에 45,000~50,000km 타는지라 아무래도 유행 타는 신차보다 결함 보완한 모델이 좋지요. 자동차 외관도 물론 만족을 주지만 역시 소모품 개념으로 보는 것이 맞을 듯. 교통 수단. 단 단정하게 유지할 것.

  • 아키 2017.03.22 15:58

    어느회사 자동차 직원들이 그러는지 모르지만 사실 다르다.
    보통 자동차 직원들은 신차나오면 바로 사던지 품질이 어느정도 확보되는 6개월이나 1년사이에 많이 구매한다.1년이 지나면 원감절감에 들어가서 선호하지 않는다

    • wizard_IRON 2017.03.22 20:06 신고

      네, 그래서 본문에 다음과 같이 썼어요.

      '물론 중간중간에 필요에 의해 차를 구매하는 분들도 있지만, 재미있게도 신차 구매비율과 양산종료 직전의 구형차(?) 구매비율이 일반 소비자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