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최고의 천체망원경 허블이 보내온 심우주 이미지




현재 우주에는 여러 종류의 천체 망원경들이 활약하고 있습니다.



태양계 너머의 넓은 면적을 한 번에 담아내는 '케플러 우주 망원경', 반사경은 작지만 어마어마한 10억화소의 CCD로 정밀한 관측을 하는 '가이어 우주 망원경' 등등.



다양한 망원경이 궤도를 돌고 있는데요.



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대중에게 가장 잘 알려진 망원경은, 1990년에 발사된 허블 우주 망원경이 아닐까 합니다.



우리가 보는 화려한 우주 사진들의 대부분이 바로 허블 망원경에 의해 되어서가 아닐까 싶군요.





허블이 촬영한 이미지중 잘 알려진 몇 개를 살펴보면,



ko.wikipedia.org




지구에서 1,600광년 떨어져 있는 오리온자리의 오리온 성운



ko.wikipedia.org




조금 더 먼 7,000 광년 거리에 있는 뱀자리 수리성운의 '창조의 기둥'



en.wikipedia.org




20만 광년에 있는 소마젤란 은하의 NGC 602 성운의 사진 



ko.wikipedia.org



무려 4백만 광년의 저멀리 자리한 소용돌이 은하 NGC 5194의 사진 




정말 화려하기 그지없는 사진들입니다만, 가장 극적인 사진을 꼽으라면 바로, HUDF (Hubble Ultra-Deep Field)이라 불리는 허블 심우주 이미지 입니다.



en.wikipedia.org



HUDF는 남쪽 하늘에 자리한 화로자리 (Fornax) 인근 영역을, 2003년 9월 24일 부터 2004년 1월 16일까지 약 4개월에 걸처 정밀 촬영한 후 얻은 사진인데요.



en.wikipedia.org




그냥 별이 많구나 하고 넘어갈 수 있지만, 사진속에 반짝이는 점들은 모두 항성 따위가 아닌 은하입니다.



사진 한 장에 담긴 은하수가 무려 1만여 개로,



아무리 작은 은하라도 내부에 태양같은 항성이 약 1천만 개가 있으니, 저 사진 한 장에 담긴 태양계의 사촌들의 수는 무려 1천억 개....







보이저호가 태양계를 벗어난 후 마지막으로 찍은 지구의 사진 'pale blue dot'과 함께 천문학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유명한 사진이지요.









사족입니다만, HDUF이 공개되기 까지 좀 특이한 사연이 있었는데요.



허블 우주망원경이 그 거대함 때문에 우주왕복선으로 발사되었던 건 다들 아실 겁니다.



en.wikipedia.org


en.wikipedia.org




이후 여러 차례의 수리 미션 역시 우주왕복선에 의해 실시 되었었는데,



2003년 그 유명한 컬럼비아 공중분해 사고가 일어나면서, 허블 망원경의 수리가 곤란해 졌고, 결국 나사는 허블을 수리하지 않은채 폐기하기로 결정합니다.



하지만 나사 내의 일부 학자들이 이에 반발하면서, 대중의 지지를 호소하기 위해 HDUF 사진을 공개했고, 



상원의원까지 가세한 허블 살리기 운동(?)으로, 허블 최후의 수리 미션의 (STS-125) 부활하면서, 허블이 살아 남는데 결정적인 공헌을 한 사진이 되었습니다.





이후 허블 망원경은 HDUF를 뛰어넘는 HXDF (Hubble eXtreme Deep Field) 등의 심우주 이미지를 계속 촬영 중에 있는데요.



후속 모델인 제임스웹 우주망원경의 발사가 2018년에서 2021년으로 연기 되어 있는 현재, 허블 우주망원경의 활약은 계속될 예정인데요. 



2009년 있었던 STS-125 미션 덕분에 2021년까지는 현역으로 가동될 예정이라고 하니,



앞으로 최소 4년간은 허블이 전송한 매혹적인 우주 사진들을 감상할 수 있을 예정입니다. ^^










Posted by 위저드아이언 wizard_IRO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qwerty

    보이저호가 찍은 저사진에 칼세이건이 남긴 말은 유명합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글이기도 하구요.

    "우리의 모든 기쁨과 고통이 저 범위에 존재했고, 인류의 역사 속에 존재한 자신만만했던 수 천 개의 종교와 이데올로기, 경제체제가, 수렵과 채집을 했던 모든 사람들, 모든 영웅과 비겁자들이, 문명을 일으킨 사람들과 그런 문명을 파괴한 사람들, 왕과 미천한 농부들이, 사랑에 빠진 젊은 남녀들, 엄마와 아빠들, 그리고 꿈 많던 아이들이, 발명가와 탐험가, 윤리 도덕을 가르친 선생님과 부패한 정치인들이, 슈퍼스타나 위대한 영도자로 불리던 사람들이, 성자나 죄인들이 모두 바로 태양빛에 걸려있는 저 먼지 같은 작은 점 위에서 살았습니다.

    우주라는 광대한 스타디움에서 지구는 아주 작은 무대에 불과합니다. 인류 역사 속의 무수한 장군과 황제들이 저 작은 점의 극히 일부를, 그것도 아주 잠깐 동안 차지하는 영광과 승리를 누리기 위해 죽였던 사람들이 흘린 피의 강물을 한 번 생각해보십시오.

    저 작은 픽셀의 한 쪽 구석에서 온 사람들이 같은 픽셀의 다른 쪽에 있는 겉모습이 거의 분간도 안되는 사람들에게 저지른 셀 수 없는 만행을 생각해보십시오. 얼마나 잦은 오해가 있었는지, 얼마나 서로를 죽이려고 했는지, 그리고 그런 그들의 증오가 얼마나 강했는지 생각해보십시오.

    위대한 척하는 우리의 몸짓, 스스로 중요한 존재라고 생각하는 우리의 믿음, 우리가 우주에서 특별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는 망상은 저 창백한 파란 불빛 하나만 봐도 그 근거를 잃습니다.
    우리가 사는 지구는 우리를 둘러싼 거대한 우주의 암흑 속에 있는 외로운 하나의 점입니다. 그 광대한 우주 속에서 우리가 얼마나 보잘것없는 존재인지 안다면 우리가 스스로를 파멸시킨다 해도 우리를 구원해줄 도움이 외부에서 올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현재가지 알려진 바로는 지구는 생명을 간직할 수 있는 유일한 장소입니다. 적어도 가까운 미래에 우리 인류가 이주를 할 수 있는 행성은 없습니다. 잠깐 방문을 할 수 있는 행성은 있겠지만, 정착할 수 있는 곳은 아직 없습니다. 좋든 싫든 인류는 당분간 지구에서 버텨야 합니다.

    천문학을 공부하면 겸손해지고, 인격이 형성된다고 합니다.
    인류가 느끼는 자만이 얼마나 어리석은 것인지를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이 바로 우리가 사는 세상을 멀리서 보여주는 이 사진입니다. 이 사진은 우리가 서로를 더 배려 하고, 우리가 아는 유일한 삶의 터전인 저 창백한 푸른 점을 아끼고 보존해야 한다는 책임감에 대한 강조입니다."

    라고 명언을 남기셨죠.
    후에 닐 타이슨 천체 물리학 교수님이 14년에 코스모스라는 다큐를 리메이크 하기도 했죠.

    2018.09.13 08:27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전문을 다 옮겨오셨네요. 그 장면은 몇번을 봐도 뭔가를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영상이 아닌가 싶어요. 코스모스를 보고는 왜 이걸 이제 봤을까 무릎을 쳤었거든요.

      2018.09.13 20:33 신고 [ ADDR : EDIT/ DEL ]
  2. BigTrain

    첫 직장에 발령받고 스트레스 시달릴 때 저를 위로해줬던 게 각종 천문 다큐멘터리였습니다. 요즘은 궁극의 수면제 영상으로 유명해진 NGC의 '우주 끝을 찾아서'에서 저 창조의 기둥 볼 때는 눈물흘릴 정도로 감동했었는데..

    다른 다큐멘터리에서 저 허블 울트라딥필드 사진을 보면서 느꼈던 경이로움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2018.09.13 09:50 [ ADDR : EDIT/ DEL : REPLY ]
    • 다큐멘터리로 치유받으셨군요. 아직 못 본 다큐인데, '우주 끝을 찾아서'가 재미있는 모양이네요;;; 잠 안올때도 보고 그냥도 보고 스트레스도 풀고, 저도 일석 삼조의 효과를 누려봐야겠습니다. ^^;;;;

      2018.09.13 20:32 신고 [ ADDR : EDIT/ DEL ]
  3. Sopp

    왜 은하 이름이 NGC로 시작할까 궁금하네요. 내셔널 지오그래픽이랑 뭔 상관이 있을까요? ㅎㅎ

    2018.09.13 11:55 [ ADDR : EDIT/ DEL : REPLY ]
    • BigTrain

      성운 및 은하의 목록 중 가장 오래된 게 1771년 작성된 메시에 목록이고, 이걸 갱신할 필요가 생겨서 1888년 만들어진 목록이 신판 일반목록 (New General Catalogue, https://ko.wikipedia.org/wiki/%EC%8B%A0%ED%8C%90%EC%9D%BC%EB%B0%98%EB%AA%A9%EB%A1%9D )입니다. 전혀 New 하지가 않아서 요즘도 갱신된 목록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만.. 저 HUDF만 해도 NGC 목록에는 없었던 은하들일 테니까요.

      2018.09.13 12:01 [ ADDR : EDIT/ DEL ]
    • 아, NGC가 New General Catalogue 의 약자였군요. 저도 NGC를 쓰다가 보니 문득 내셔널 지어그래픽이 생각났거든요.

      2018.09.13 20:30 신고 [ ADDR : EDIT/ DEL ]